6·25전사자 유해발굴 실무협의회 구성

6.25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범정부 실무협의회가 구성됐다.

국방부는 24일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 활성화를 위해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을 비롯, 통일부, 행정안전부, 국방부, 국가보훈처 등 9개 관련부처 과장급 실무자들이 오늘 모여 범정부 차원의 실무협의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실무협의회 위원장은 국방부 차관이 맡는다.

이날 참석자들은 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이 속도를 내기 위해서는 관련부처의 협조와 지원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부처별 지원요소를 적극적으로 식별키로 의견을 모았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실무협의회는 연 2회 정례회의를 통해 전사자 유해 소재지에 대한 제보 활성화, 전사자 유해보호와 각종 개발에 따른 훼손방지, 전사자 신원확인에 필요한 유가족 소재확인, 유전자 검사용 시료채취 등에 대한 부처별 지원업무를 협의하게 된다.

권두환 국방부 인사기획관은 회의에서 “유해발굴이 시작된 지 올해로 10년째”라며 “이제 관련부처와 원활한 협조체제를 구축함에 따라 명실상부한 국가적인 사업으로 격상됐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