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사자 발굴유해 합동영결식

지난달 경기.강원 일대에서 발굴한 6.25 전사자 유해에 대한 합동영결식이 4일 경기도 포천시 육군 8사단 10연대에서 열렸다.

8사단장 주관으로 군 관계자,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영결식은 개식사, 발굴경과 보고, 조사, 헌화 및 분향, 조총 순으로 진행됐다.

최북진 사단장은 “호국 헌신의 군인정신으로 치열한 전투를 벌이다 장렬히 산화한 선배 전우의 희생은 우리 모두의 귀감”이라며 “후손들에게 통일된 조국을 물려줌으로써 선배의 희생에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육군 유해발굴단은 지난달 12일부터 3주 동안 경기 포천, 강원 철원 등 8개 사단 지역에서 6.25 전사자 유해 발굴을 실시해 한국군 7구, 북한군 2구, 중국군 5구 등 총 14구의 유해와 M1탄피, 전투화 등 유류품 791점을 발굴했다.

한국군 유해는 이날 영결식이 끝나고 경기도 고양시 벽제 화장터에서 화장을 한 뒤 국립현충원에 안장되며, 북한 및 중국군 유해는 북한과 협의를 통해 북한으로 이송되거나 경기도 파주시 북한군 및 중국군 묘지에 안장된다.

행사장 한편에서 전사자 유해발굴 유품 전시회가 열려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