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때 미국 없었으면 통일됐을 것”

한나라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소는 14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전교조 교육실태 고발대회’를 개최해 일선 교육현장 등에서 제기되는 전교조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인사말에서 “나라가 흥하고 망하는 데 여러 요소가 있으나 사람과 교육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지금 우리 교육은 중요한 문제가 많다”며 현정부의 교육정책을 비판했다.

사학법 개정반대 운동 등을 벌이고 있는 자유시민연대의 조남현 대변인은 발제문에서 “전교조는 80년대 마르크스주의에 기초한 변혁운동의 연장선상에 있다”면서 “사립학교를 분규로 몰아넣으며 전교조는 재단을 타도대상으로 삼아 학생들에게 분노를 주입시킨다”고 주장했다.

조 대변인은 또 “전교조는 도덕적으로 타락했다”면서 “서울의 모 학교에서 기획분규를 일으켜, 천막을 치고 결국 학생동원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배명고 조형래 교장은 “전교조 교사들이 민주주의 운동의 한축이 되고나서부터, 선배교사는 ‘반민주’의 대상이 되거나 수구세력으로 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교장은 “전교조 교사들은 학생들에게 ‘너희들 이렇게 X통학교에 다니냐. 나같으면 자퇴한다’고 서슴없이 말하고, 60세 먹은 교장에게 욕설도 서슴지 않는다”면서 “NEIS(교육행정정보시스템)도 법정장부가 아니라며 기입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전남 삼호서중 정재학 교사는 “전교조는 민노총과 민노당을 빼고는 설명이 안되는 사람들”이라며 “그들은 선생님 이전에 민족해방계열의 급진 좌파들이고, 교사라는 가면을 쓰고있다”고 주장했다.

정 교사는 “전교조가 부르짖는 참교육은 공산주의 참세상을 위해 하는 교육”이라며 “전교조는 학생들에게 유물론과 사회주의를 교육시키고, 친북-반미 통일관을 주입시킨다”고 비판했다.

정 교사는 배포한 발제문에서 “이해찬(李海瓚) 총리가 전교조를 위해 교사 정년을 낮추고, 노교사 명예퇴직을 유도했다면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더불어 국외추방을 시켜야 한다”면서 “노 대통령은 전교조 출신을 청와대로 데려가, 교육문제를 그들의 시각으로 해결하고자 한다”고 주장했으나 실제 행사에서 발언하지는 않았다.

학부모인 조진형 씨는 “전교조는 5.18 교육시간에 불법적으로 광주사태관련 동영상의 잔혹한 장면을 보여주고, 6.25때 미국이 없었으면 통일될 수 있었다고 교육시킨다”면서 “미국에 대한 테러사건은 이라크인들의 정당한 항거라고 한다”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