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납북자가족協 “북한, 전시납북 범죄 시인하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 이하 가족회)는 2일 “북한 정권이 전시납북자의 존재를 부인하는 기만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면서 “전시납북 범죄사실을 정직하게 시인하라”고 촉구했다.


가족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최근 북한이 “전시납북자는 없다”고 주장한 데 대해 “북한 정권의 전시납북자 문제에 대한 신경질적인 반응은 6·25전쟁 중 비무장 상태의 남한 민간인 납북이 전쟁범죄에 해당한다는 것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기록을 비롯해 국내외 문서자료에 의하면 북한 정권의 6·25전쟁 중 대한민국 중요인력(지도자, 지식인, 반공단체원, 기술자, 청년 등)의 납북은 치밀한 사전계획 아래 필요한 대상자를 선별해 조직적으로 자행한 것”이라면서 “이는 전시 민간인보호에 관한 제네바 제4협약 위반으로 전쟁 범죄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가족회는 “평시에도 외국 민간인을 납북하는 북한 정권이 대한민국 중요인력의 납북이 6·25전쟁 도발 목적 중 하나였었는데 한 명도 납북하지 않았다는 주장은 어불성설”이라며 “피해당사자로 혈육이 납북되던 상황을 직접 목격한 가족들이 아직 살아 있음을 북한 정권은 똑똑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가족회는 북한에 ▲전시납북 범죄사실 시인 ▲전시납북자와 피해가족에 사과 ▲전시납북자 생사확인, 유해송환 등을 촉구하면서 “이를 시행하지 않을 시 핵문제보다 더 확실한 전시 납북범죄로 국제사회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북한은 ‘6·25전쟁 납북피해자 명예회복위원회’가 최근 김규식 임시정부 부주석 등 270여 명을 납북자로 인정한 데 대해 “김규식 선생을 비롯해 납북자로 인정된 사람들은 정치적 신념에 따라 스스로 월북한 인사들”이라며 “남한에서 말하는 납북자란 허위와 날조로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