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납북인사가족協, 대통령 면담 요청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는 21일 전쟁 중 납북자 문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면담을 요청하는 공문을 대통령 비서실에 발송했다.

협의회는 공문에서 “1950년 6월에서 9월 사이에 북한이 건국에 초석을 놓았던 정치인과 공무원 등 각계 유명인사를 북으로 끌고 갔다”면서 “55년이 넘도록 납북자의 생사를 모르는 것은 당사자와 남한 가족들에 대한 심각한 인권유린”이라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어 “같은 민간인 피해인 거창 양민학살이나 노근리 사건은 현 정부가 특별법 제정 등을 지원하고 있으나 6.25전쟁 납북자와 그 가족들에 대한 인권유린에 대해서는 실태파악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올해내로 면담이 성사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이날 통일부에도 공문 3건을 발송해 “앞으로 남북회담에서 문제 해결내용이 다르고 용어도 다른 정전 후 납북자와 의제를 분리해 협상에 임해 줄 것”을 요구하면서 “만약 정전 후 납북자와 함께 생사확인을 해야 한다면 ‘전쟁 중 소식을 모르게 된 자’라는 용어 대신 ‘6.25전쟁납북자’라는 용어를 사용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 9월20일 통일부장관과의 면담에서 장관이 6.25전쟁납북자와 관련해 반공포로를 거론한 것에 대해 의문이 남아 있고 현재 협의하기로 합의된 6.25전쟁 납북자의 조속한 생사확인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 계획과 의지를 듣고 싶다”며 통일부장관 면담을 요청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