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8돌 서울행사, 대북정책 성토

6.15공동선언 발표 8주년을 맞은 15일 낮 서울 종로 보신각 앞 광장에서는 ‘6.15공동선언 발표 8돌 기념행사’가 열렸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 주최로 열린 이 행사에는 6.15공동선언 실천연대, 범민련 남측본부, 민주노동당 시.도 지부, 민주노총 각 지부, 전교조 등 1천여명 남짓한 단체 관계자와 대학생들이 모인 가운데 오후 4시30분부터 2시간 가량 1부 기념식, 2부 대중문화제로 나뉘어 진행됐다.

‘남북대결 중단하고 민족공조 실현하라’, ‘6.15공동선언 고수하고 10.4선언 실천하라’는 구호로 시작된 이 행사에서 6.15남측위 상임고문인 김상근 목사는 기념사를 통해 현 정부의 대폭적인 대북정책 수정을 촉구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가 대북관계를 막아서기만 한다면, 그래서 긴장이 조성된다면, 그래서 총성을 울리게 된다면 국민은 다시 촛불을 들 것”이라며 “대북정책을 대폭 수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6.15공동선언 8주년 행사를 남북 당국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에서 열기로 합의됐음에도 당국은 참여하지 않았다”고 지적한 그는 “이는 이명박 정부의 보수적 아마추어리즘의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금강산 행사에 참석하려다 통일부에 의해 불허 조치된 이규재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은 “총체적으로 잘못된 이명박 정부의 정책이 광우병 쇠고기라는 고리를 통해 분출됐다”며 “쇠고기 문제는 민족 자존심.자위의 문제로, 이 문제는 총제적으로 민족이 자주권을 갖지 못한 데서 연유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 강기갑 원내대표는 “6.15선언은 분단의 역사를 교류의 역사로 바꾸어 놓은, 반목을 화해.협력으로 전환시킨 선언”으로 “이명박 정부가 6.15공동선언을 대립.갈등으로 되돌리려 하고 있다”며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염원이 이명박 정부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에서는 ▲6.15선언 지지 및 10.4선언 고수 ▲민족 분열책동 저지 ▲외세간섭 배제 및 자주권 수호 운동 강화 ▲해내외 정당.단체와 연계 강화 ▲6.15민족공동위 확대 강화 등을 골자로 한 남.북.해외 공동결의문이 낭독됐으며 겨레하나 합창단, 율동패연합, 노래패 ‘한반도’와 ‘우리나라’ 등의 공연이 이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