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10주년’행사, 진통 끝 서울광장서 열기로

시민단체와 야당이 공동 주최하는 `6.15남북공동선언 10주년’ 기념 행사가 우여곡절 끝에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리게 됐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민주당, 민주노동당 등 `야4당’과 공동으로 13일 오후 2시 서울광장에서 ‘6.15선언 발표 10주년 기념 평화통일범국민대회 및 문화제’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당초 이 행사의 서울광장 개최에 대해 경찰과 서울시는 `불허’ 입장을 보였다.


경찰은 작년 ‘6.10항쟁 기념 범국민대회’ 때 일부 참가자가 경찰관을 때리는 등 과격 행동을 해, 이번 행사도 폭력집회로 변질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서울광장의 관리 주제인 서울시는 13일 오후 2시부터 저녁까지 서울시 문화행사인 `오카리나(흙피리) 1인 연주회’ 잡혀 있어 시간이 겹친다는 이유를 내세웠다.

이에 6.15남측위가 경찰의 집회금지 통고에 대한 효력정지 신청를 법원에 내자 서울시는 `정치성을 가급적 배제해 최대한 문화적 행사로 치른다’는 조건을 달아 광장사용을 허가했고, 경찰도 `문화행사라면 집회신청이 필요없다’는 쪽으로 입장을 바꿨다.

서울시 관계자는 “미리 잡혀 있던 연주회와 시간이 겹치고 6.15행사의 정치적 성격도 강하다고 판단돼 광장사용을 허락하지 않았었다”면서 “하지만 주최측이 최대한 문화행사로 치르겠다고 해 사용 허가를 내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6.15남측위 등 주최측은 13일 서울광장에서 통일 사진전, 북청 사자놀이 공연, 통일쌀 떡메치기, 얼굴그림 그리기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