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행사 민간대표단 방북

6.15 공동선언 7주년을 기념해 평양에서 열리는 민족단합대회에 참가할 민간대표단 293명이 14일 방북, 3박4일 간의 일정에 들어간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인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를 단장으로 한 대표단은 오전 전세기편으로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에 도착, 대성산 남문에서 열릴 민족단합대회 개막식에 참가한다.

이 행사에는 남측 대표단과 함께 북측 민간대표단 300명, 해외측 대표단 150명이 참가한다.

남측 대표단은 15일 오전 10시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리는 민족단합대회에 참석하며 16일 개선문과 주체사상탑, 평양음악대학 등을 둘러본 뒤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폐막식을 갖고 17일 서울로 귀환한다.

남과 북, 해외 대표단은 폐막 때 민족대단합선언을 채택할 계획이다.

남측 대표단에는 지관 조계종 총무원장과 박용길 남측준비위 명예대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권오성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 총무, 김우전 광복회 전 회장, 김민하 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을 비롯해 열린우리당 김희선, 한나라당 박계동, 민주노동당 이영순 의원 등이 포함됐다.

남측 대표단은 양각도국제호텔, 해외측대표단은 고려호텔에서 각각 묵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