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축전 참석 국회의원들

평양에서 열리는 6.15 남북공동선언 5주년 기념 통일대축전에 참석하는 여야 의원들이 방북을 앞둔 소회를 밝혔다.

6.15 기념행사에는 열린우리당 한명숙(韓明淑) 한나라당 원희룡(元喜龍) 의원과 민주노동당 김혜경(金惠敬) 대표가 정당대표 자격으로 참석한다.

또 우리당 장영달(張永達) 배기선(裵基善) 유기홍(柳基洪) 최 성(崔 星) 박기춘(朴起春), 한나라당 김성조(金晟祚) 박형준(朴亨埈) 정문헌(鄭文憲) 의원 등은 국회의원 신분으로 민간대표단에 포함돼 방북길에 오른다.

여야 의원들은 방북 기간 리종혁 아태평화위 부위원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 등 북한의 실세들과 접촉할 예정이다.

의원들은 이번 방북에서 경색된 남북관계에 돌파구를 찾는 계기를 마련하고, 북핵문제 등 현안을 해결하는데 일조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열린우리당 유선호(柳宣浩) 의원은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민족간 동질성을 확인하고, 우리가 손을 잡을 때만 한반도 평화가 정착된다는 것을 확인하고 싶다”며 “북핵 문제 해결의 바탕을 마련하고 오겠다”고 말했다.

같은 당 유기홍 의원은 “이번 행사가 남북관계 개선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에 대해 남북국회가 같이 나서거나, 독도문제에 대해 북한과 공동 대응하는 방안을 제안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재홍(金在洪) 의원은 “6.15 다섯 돌을 경축한다”라며 “남북정상회담 조기 개최의 성과를 끌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원희룡 의원은 “경색됐던 남북관계를 고려해본다면 대규모 방북단이 방문한다는 것 자체가 남북대화 재개에 긍정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북한의 불신을 해소하고,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의 기반을 다지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원 의원은 또 “북한 당국자에게 한나라당과의 교류를 확대하자고 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박형준 의원은 “개인적으로 첫 방북인만큼 북한체제의 실상을 직접 확인하고 싶다”며 “이번 방북이 남북간 화해와 협력의 정신을 살려나가는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문헌 의원은 “이번 방북을 통해 북핵문제와 비료지원 문제 등 현안해결의 실마리를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