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축전 남북 당국대표 긴급 좌담회

6.15 남북공동선언 여섯돌을 기념해 광주에서 열리고 있는 ‘6.15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 중인 남북 당국 대표단이 15일 오후 일부 일정을 취소하고 긴급 좌담회를 갖는다.

통일부는 축전 이틀째를 맞은 남북 당국 대표단이 이날 오후 5.18기념문화관에서 공동 기념행사를 가진 뒤 당초 예정됐던 관광지 참관 대신 좌담회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대화 안건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히고 있지만 국내외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가는 상황이어서 어떤 형태로든 이와 관련된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좌담회는 남북 대표단장인 이종석 통일부 장관과 김영대 민족화해협의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 가량 비공개로 진행된다.

남북 민간 대표단은 당국이 별도 행사를 갖는동안 예정대로 학술, 여성, 종교, 교육 등 8개 부문별로 상봉모임을 갖는다.

남북 민관 대표단은 이날 오전 10시 광주문화예술회관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민족통일대회를 열고 공동호소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공동호소문에서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쳐 조국통일 이룩하자 ▲민족자주로 통일의 활로를 열어나가자 ▲거족적인 평화운동으로 민족의 안녕을 지키자 ▲민족의 대단합으로 조국통일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자고 주장했다.

남북 대표단은 민족통일대회에 이어 광주시립미술관에서 ’2006 코리아통일미술전’ 개막식에 참여할 예정이었지만 북측 요청으로 취소됐다.

오후 7시부터는 조선대에서 남북 축하공연이 진행되고 밤에는 이종석 장관이 주최하는 축하 만찬이 북측 숙소인 무등파크호텔에서 열린다.

3일째인 16일에는 체육오락경기와 목포 유달산 참관, 폐막식이 진행되며 북측 대표단은 17일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탑을 방문한 뒤 오후에 평양으로 돌아간다.

한편 14일 축전 첫날 행사는 장대비로 인해 전체적인 진행이 늦어지면서 당초 자정 전에 마치려던 만찬이 15일 새벽 2시30분까지 이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