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정부 방북단 추가협의 거쳐 결정”

정부는 8일 6.15공동선언 5주년 통일대축전에 참가하는 당국 대표단의 방북 문제와 관련, 추후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민간 대표단의 방북 문제는 민간이 결정한대로 추진해 나가게 되고 당국 대표단의 방북은 빠른 시일 내에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세부사항을 협의한 뒤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추후 협의할 세부사항에 대해 “지난 1일 북측이 당국 대표단 축소를 요청해 온 뒤 추가 협의가 없었던 만큼 인원과 절차, 일정 등에 대해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날 6ㆍ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남ㆍ북ㆍ해외 공동행사 남측준비위원회가 북측과 구두합의한 ‘남측 대표단 300명’에 당국 대표단 30명을 포함시키기로 결정한 데다 정부도 “민간이 참가한 행사가 의미 있게 진행된다면 당국 대표단의 규모 문제는 중요치 않다”는 입장을 이미 밝힌 만큼 당국 대표단은 30명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민간 차원의 남측 준비위와 정부는 당초 이번 평양 6.15 행사에 각각 615명과 70명을 보내기로 북측과 별도로 합의했지만 북측이 지난 1일 민간을 190명으로, 당국을 30명으로 각각 축소할 것을 요청해 오면서 대표단 규모를 놓고 논란이 돼 왔다.

남측 준비위는 이에 따라 지난 4∼7일 방북 협의에서 대표단을 300명으로 구성키로 북측과 구두합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