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부산본부 간부 2명, 국정원 출두

지난달 국가정보원이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부산본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3차례에 걸쳐 소환장을 발부받은 핵심간부 2명이 5일 오후 국정원 부산지부에 출두했다.


이날 국정원에 출두한 6.15 부산본부 간부는 장영심 전 집행위원장, 도한영 사무처장 등 2명이다.


이들은 출두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의 소환조사가 부당하지만 일단 출두해 이번 사건의 허구성과 부당성을 폭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영심 전 집행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6.15 부산본부가 민족공동행사 실무접촉 과정에서 북측으로부터 지령수수와 이적활동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민족공동행사는 수년째 합법적인 민간교류사업으로 진행돼왔다.”라며 “국정원의 왜곡조작사건에 불과하다.”라고 주장했다.


6.15 부산본부 회원들은 국정원 부산지부 앞에서 장 전 집행위원장과 도 사무처장이 조사가 끝날 때까지 1인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국정원은 지난달 9일 6.15 부산본부와 핵심간부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으며 장영심 전 집행위원장, 도한영 사무처장에게 각각 3차례의 소환장을 발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