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반대 정당은 축전 주석단에 못앉혀”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6.15 7주년 민족통일대축전의 파행을 부른 한나라당 박계동 의원의 주석단(귀빈석) 착석 논란에 대해 “북측은 6.15의 정신을 반대하고 공동선언의 이행에 제동을 걸고 있는 한나라당이 6.15를 기념하는 행사의 주석단을 차지할 수 없다는 원칙적 입장을 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신보는 17일 6.16 축전을 전하는 평양발 기사에서 박 의원의 6.15 축전 참석에 대해선 “6.15를 반대하는 정당에 소속된 의원이 6.15행사에 참가했으면 통일을 지향하는 한 개인으로서의 결단과 행동이라고 볼 수 있다”고 전제하고 “하지만 자리가 제한된 주석단에 그가 앉게 되면 필연적으로 무슨 조직이나 단체를 대표하는 자격이 전면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이어 “’여야가 함께하는 행사’라는 말이 듣기가 좋지만, 혹시 연말에 대통령 선거가 있는 남측 내부의 사정을 먼저 고려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신문은 “올해의 개최지는 북측 지역이고 한나라당 의원은 남측의 다른 정당, 사회단체, 종교단체 대표들과 함께 평양에 왔다”며 “경위가 어떻든 6.15민족공동위원회 북측 위원회가 한나라당 의원의 행사참가에 대해서는 받아들인 셈”이라고 말해 박 의원의 방북 초청만으로 북측 입장에선 ’양보’라는 주장을 폈다.

조선신보는 “한나라당에 대한 북측의 견해와 입장은 남측에서도 잘 알려져 있고, 주석단에 한나라당 국회의원이 앉아야 한다고 주장하게 되면 어떤 반응이 일어나는가 하는 것은 충분히 짐작이 갔을 것”임에도 “남측 위원회는 그 요구를 내밀었고 끝내 철회하지 않았다”고 파행 책임을 남측에 미뤘다.

이 신문은 또 이날 대회에서 한 해외대표가 “미국문제와 더불어 총련(재일본조선인총연합)탄압과 관련해 일본을 규탄하는 내용을 준비했고 남측의 군사독재 시절에 대한 언급도 할 예정”이었는데 “사전협의에서 그 부분의 삭제를 요구하는 남측의 성원(대표단의 일원)이 있었다”고 파행의 한 배경을 시사하기도 했다.

신문은 “분단을 강요한 외세와 통일을 가로막는 세력들을 반대배격하지 못하고 오히려 그것들의 눈치를 보지 않으면 안된다면 그것은 6.15운동이 아니다”며 “눈 앞의 타산과 체면주의에 사로잡혀 시대의 요청을 외면하는 일은 허용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