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당국대표단 14일 방북

6.15 남북 공동선언 5주년을 기념하는 평양 통일대축전에 참가하는 정부 대표단 40명이 14일 오후 방북한다.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이끄는 대표단은 이날 오후 3시 대한항공 전세기편으로 인천공항을 출발, 서해직항로를 거쳐 평양에 도착한 뒤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6.15 통일대축전 개막식에 참가한다.

또 노동당 중앙위 비서 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인 김기남 단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15일 오후 인민문화궁전에서 ‘6.15 남북 당국 공동행사’를 갖고 16일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예방한다.

아울러 3박4일에 걸친 방북 기간에 북측 대표단과 4차례의 오ㆍ만찬을 갖는다.

정부는 이번 방북과 21∼24일 제15차 남북장관급회담 등을 통해 핵 포기시 체제안전을 보장하고 북ㆍ미간 ’보다 정상적인 관계(more normal relations)’ 개선을 추진한다는 한미정상회담의 메시지를 북측에 전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우리측 대표단은 단장인 정 장관과 경제협력추진위원회 남측 위원장인 박병원(朴炳元) 재경부 차관, 유홍준(兪弘濬) 문화재청장 등 대표 9명과 임동원(林東源)ㆍ박재규(朴在圭)ㆍ정세현(丁世鉉) 전 통일부 장관 등 6명의 자문단 등으로 구성됐다.

북측에서는 단장인 김기남 비서외에 남북장관급회담 북측 단장인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북측 위원장인 최영건 건설건재공업성 부상, 김만길ㆍ신병철ㆍ전종수 장관급회담 대표 등 대표단 17명과 림동옥 조평통 부위원장, 전금진 내각 책임참사, 김완수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장 등 8명의 자문위원이 참가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