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국가기념일 제정안’ 서명의원 퇴출 시킬것”

▲14일 국민행동본부가 6·15 반역선언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데일리NK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가 지난달 31일 ‘6·15남북공동선언 기념일 지정촉구 결의안’에 서명한 국회의원에 대해 낙선운동을 전개하겠다고 14일 밝혔다.

국민행동본부는 14일 오전 6·15 반역선언 촉구 기자회견 및 특별강연회’에서 “결의안에 서명한 161명의 국회의원에 대한 낙천·낙선운동을 통해 2008 총선에서 반드시 퇴출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결의안에 서명한 의원 중에는 한나라당의 원희룡, 고진화, 배일도 의원도 있다”면서 “이들은 죽각 출당하고 이명박, 박근혜 후보는 6·15선언 폐기를 대선공약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은 2000년 이래 54억9700만원의 혈세를 들여 6·15남북공동행사를 벌여왔다”면서 “이적단체인 한총련이 주도한 6·15남북공동행사에도 3억4400만원을 지원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은 12월 대선을 앞두고 온갖 수단을 동원해 친북정권을 연장하는데 혈안이 돼 있다”며 “불법적인 선거 개입을 즉각 중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는 또 이날 오후 김대중 전 대통령과 당시 정부 각료들과 범여권 대선주자들이 총집결한 가운데 열릴 예정인 6·15 남북정상회담 7주년 기념행사에 대해 ‘반역잔치’라고 말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