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행사 금강산서 개최”…수천만원 지원할 듯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가 올해 남북공동행사를 지난해 남북총리회담 합의와는 달리 서울이 아닌 금강산에서 개최하는 쪽으로 내부방침을 굳혔다고 13일 YTN이 보도했다.

이는 북측이 애초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한 6.15공동선언 8주년 기념행사를 금강산에서 하자고 지난 2일 수정 제의한데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6.15 남측위 관계자는 “지난 주 평양을 방문해 행사를 제주도에서 열 것을 다시 한 번 타진했지만 북측이 이 또한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방송은 전했다.

남측위는 이에 따라 금강산에서 행사 개최를 받아들이기로 하고 북측과 행사규모와 일정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남측에서는 노동자, 농민, 여성 대표, 진보성향의 시민단체 대표 등 300명이 참가한다는 구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6.15 남측위의 공식 신청이 있을 경우 300명 규모의 방북을 승인할 지 여부와 비용지원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의장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온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12일 오전 김하중 통일부 장관을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오는 6월 금강산에서 열리는 6.15공동행사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하중 장관은 “(6.15공동행사에 대한 지원은) 여러모로 잘 검토해서 정책을 결정할 것”이라며 “앞으로 남북관계를 잘 관리하고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정 전 장관은 밝혔다.

이와 함께 방송은 “금강산에서 행사가 열릴 경우 1인당 20만원에서 30만원 정도 들어 정부지원금이 1억 원을 넘지 않는 만큼 지원이 가능할 것”이라고 정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13일 해명자료를 통해 “현재 6.15공동행사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확정된 것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따라서 정부도 동건과 관련해서 검토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지난 2005년 평양에서 열린 6.15 행사에 6억 6천만 원을 지원했고, 2006년 광주 행사와 작년 평양 행사에는 각각 13억 1천만 원과 3억 1천만 원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