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행사에 장관급 파견 성사될 듯

남ㆍ북은 19일 6.15 평양 통일대축전 행사에 장관급을 단장으로 한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차관급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전 김만길 북측 단장과 수석대표접촉을 가진 직후 “우리가 제시한 (장관급 파견) 구상에 대해 북측으로부터 별다른 이의가 없는 상황”이라며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급을 정하는 것은 우리가 대표단을 파견하는 문제니까 우리가 정하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은 앞서 6.15 통일대축전에 양측에서 정부 당국자 대표를 파견키로 합의한 상태기 때문에 남측에서 장관급이 파견되면 북측 역시 장관급이 나오게 될 것으로 보이며 이럴 경우 공식이든 비공식이든 남북 장관급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최종 합의되면 우리측에서는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대표단 구성 등 실무사항은 추후 실무협상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6월 중 개최하고 날짜까지 명시하자는데 원칙적으로 합의된 제15차 장관급회담과 관련, 우리측은 6.15 공동행사 이전으로 날짜를 명시하자고 설득하고 있으나 북측이 망설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또 전날 예년 수준인 20만t(봄철)의 비료를 북측에 지원키로 합의함에 따라 그 시기와 절차 문제를 놓고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

북측은 파종시기를 고려해 이 달 중 20만t을 지원해 달라는 입장이지만 우리측은 일정이 촉박해 난색을 표하고 있으나 이를 인도적 차원의 문제로 보고 있어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도로 및 철도, 해상 등 운송 수단에 대해서도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

최대 쟁점 중 하나인 북핵문제와 관련, 남측은 이를 공동보도문에 삽입하도록 압박하고 있지만 북측은 이에 호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수석대표는 “장관급회담 일정과 핵, 인도적 차원의 비료지원, 6.15공동행사 관련 문제들에 가지가 쳐졌기 때문에 이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합의에 반영할 것인 지 얘기 중”이라고 밝혀 공동보도문 도출을 위한 막판 진통을 겪고 있음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