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행사에 장관급 파견 성사될 듯

남북은 19일 6.15 평양 통일대축전 행사에 장관급을 단장으로 한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우리측은 이 행사에 파견될 우리측 대표단 구성안을 북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또 6월 중 갖기로 한 제15차 장관급 회담과는 별도로, 적십자 및 장성급 회담과 경제협력추진위원회 등 남북대화 단절로 인해 그동안 중단됐던 분야별 협의체제를 복원하는데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회담별 구체적인 일정을 협의 중이다.

남북은 이날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속개된 차관급회담에서 한 차례 수석대표접촉과 두 차례의 실무대표접촉을 갖고 최종 합의를 도출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

이봉조(李鳳朝) 남측 수석대표는 이날 오전 김만길 북측 단장과 수석대표접촉을 가진 직후 “우리가 제시한 (장관급 파견) 구상에 대해 북측은 별다른 이의를 제기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급을 정하는 것은 우리가 대표단을 파견하는 문제니까 우리가 정하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은 앞서 6.15 공동행사에 양측에서 정부 대표단을 파견키로 합의한 상태이기 때문에 남측에서 장관급을 보내면 북측 역시 동급이 나오게 될 것으로 보이며 이럴 경우 공식이든 비공식이든 남북 장관급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우리측에서는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참석할 것으로 보이며, 양측은 대표단 구성 등 실무사항은 추후 실무협상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6월중 개최와 날짜 명시에까지 원칙적으로 합의된 제15차 장관급회담 일정과 관련, 우리측은 6.15 행사 이전으로 날짜를 명시하자고 설득하고 있으나, 북측이 망설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또 전날 예년 수준인 20만t(봄철)의 비료를 북측에 지원키로 합의함에 따라 그 시기와 절차 문제를 놓고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

북측은 파종시기를 고려해 이 달 중 20만t을 지원해 달라는 입장인데 반해 우리측은 일정이 촉박해 난색을 표하고 있으나 이를 인도적 차원의 문제로 보고 있어 6월 중순 이전 등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도로 및 철도, 해상 등 운송 수단에 대해서도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

남측은 또 최대 쟁점 중 하나인 북핵문제를 공동보도문에 삽입하도록 압박하고 있지만 북측은 이에 호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수석대표는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6자회담에 북측이 조기에 복귀할 것을 재차 강조하는 한편 우리 입장을 다시 설명하고 북측의 호응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장관급회담 일정과 핵, 인도적 차원의 비료지원, 6.15공동행사 관련 문제들에 가지가 쳐졌기 때문에 이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합의에 반영할 것인 지 얘기 중”이라고 밝혀 공동보도문 도출을 위한 막판 조율을 벌이고 있음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