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해외측 “입국 문제되면 앞으로도 행사 불참”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위원회는 올해 8.15민족통일대축전 뿐 아니라 앞으로도 해외 인사의 입국 문제가 불거지면 공동행사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이 위원회의 박 용 사무국장이 10일 밝혔다.

박 사무국장은 이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와 인터뷰에서 남측이 8.15축전에 참가하는 일부 재일동포의 입국을 불허했다며 “앞으로도 행사에 참가 못하는 사람이 한 사람이라도 나올 경우 우리는 이를 해외측 전체의 문제로 간주, 행사의 불참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6.15 남.북.해외측 위원회는 올해 8.15행사를 부산에서 열기로 했지만 북측이 조총련계 재일교포 입국문제와 을지포커스렌즈(UFL) 한.미 합동군사연습 등을 이유로 분산 개최를 제안, 공동개최가 무산됐다.

박 사무국장은 “남측 당국이 올해부터 재일동포의 입국 수속절차에서 신청서와 함께 대표 전원의 위임장, 이력서, 가족관계, 북과 남에 있는 연고자들의 명단까지 내놓으라는 극히 부당한 결정”을 내렸다면서 “이것은 개인 프라이버시에 관한 문제이며 도저히 받아들이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또 “해외 대표들의 입국 문제..해결 과정에 어려움이 있다고 해도 남측위원회가 이 문제를 ‘할 수 없다’는 식으로 소극적으로 대해서는 안된다”며 “행사를 주최하는 남측위원회가 벌써(오래) 전에 당국의 담보를 얻어내는 사업을 책임적으로 추진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박 사무국장은 거듭 “해외측 위원회는 이번과 같은 사태가 되풀이된다면 앞으로 남측 땅에서 민족공동행사를 하기가 힘들다는 판단”이라면서 “6.15선언이 발표돼 7년이 지난 시점에서 왜 입국수속을 복잡하게 만드는가. 우리는 이를 남측의 공안정국과 연관 속에서 보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