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해외委 “南, 10.4선언 실천 앞장서야”

6.15 공동선언실천 해외위원회는 남한에 새 정권이 들어선 지 한 달 만에 “10.4선언 정신에 위배”되는 상황이 잇따라 벌어지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가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 실천에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15일 재미동포 온라인 매체인 ‘민족통신’에 따르면 6.15 해외위원회는 지난 13일 발표한 성명에서 “새 정권 출범 한 달도 못 되는 사이에 조국 남쪽(남한)에서 벌어진 행적을 볼 때 우려감이 더더욱 짙어지기만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위원회는 “통일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논란 말고도, 북에 대한 침공을 가상한 한.미 합동군사 훈련인 ‘키리졸브’, ‘독수리’ 연습이 강행되는가 하면 ‘국보법 위반’을 걸고 각 계층 통일운동 세력에 대한 탄압과 체포구속이 연속 자행됐다”며 “10.4선언의 실천이 없이는 남북(북남)관계 발전과 조국의 공고한 평화, 민족공동의 번영을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국제무대에까지 나가 인권문제를 가지고 북을 모독해 남북이 민족적으로 대결되는 상황까지 조성”됐으며, 이러한 상황들이 “6.15, 10.4 선언 정신에 위배될 뿐만 아니라 자주통일, 평화번영으로 나가는 민족사의 흐름을 불신과 대결시대로 되돌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