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축전 참석 의원들, 단체 양복맞춤

6.15 공동선언 7주년 기념 민족통일대축전 참석차 지난 14일부터 나흘간 평양을 방문한 국회의원들이 평양의 고급 양복점에서 대거 양복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평양을 방문했던 한 의원은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의 양복봉제 수준이 높다고 해서 그것도 확인할 겸 양복을 맞춘 것”이라며 “도착한 첫날 만찬 행사 직후 동료 의원들과 함께 숙소인 양각도 호텔에 있는 양복점에 들러 옷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양복 한 벌이 100달러 정도 했고,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 의원 등 총 24명이 옷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 들었다”며 “일정에 지장을 준 것도 아니고, 첫날 행사 끝난 뒤 옷을 맞추고 다음날 가봉해 귀국하기 직전 찾아서 왔다”고 설명했다.

역시 양복을 맞춘 또 다른 의원도 “호텔 안에 있는 양복집을 소개로 알게 된 한나라당 의원들이 먼저 가고, 그 사실이 알려지면서 의원들이 많이 간 것”이라며 “질도 좋고 값도 그 정도면 괜찮고 해서 맞춘 것이다.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더 많이 하려고 했는데 중간에 그쪽에서 날짜를 못맞춘다면서 중간에 문을 닫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국회의원 신분으로 평양까지 방문해서 고급양복점을 찾아 무더기로 양복을 맞추는 행위가 과연 적절한 것이냐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민간인으로 이 행사에 참여했던 한 인사는 “행사에 참석했던 국회의원들이 평양에 도착하자마자 짐도 풀지않고 일제히 어디론가 향해서 알아봤더니, 고급 양복점에 양복을 맞추러 간 것이었다”며 “이후 행사가 파행으로 치닫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양복을 찾아 갖고 돌아오는 모습이 영 개운치 않았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