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축전 조선대 환영기념대회 열려

6.15민족통일대축전 개막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4시 ‘6,15광주민족통일대축전 조선대학교 환영기념대회’가 교수, 직원, 학생, 동문 등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조선대학교 1.8극장에서 열렸다.

4시부터 막을 연 통일골든벨을 시작으로 떡메 치기, 주먹밥 나눠주기 행사가 이어진 가운데 미대생들의 ‘페이스 페인팅’ 약대생의 ‘차 나눠주기’ 인문대 문예창작과 학생들의 ‘시화전’ 등 부대행사가 펼쳐졌다.

본 행사에서는 환영위원회 활동보고, 단체별 통일장기자랑, ‘우리 민족끼리의 날’ 제정선언이 이어졌고 가극단 ‘미래’의 통일학교 특별 공연이 열렸다.

조선대 관계자는 “6.15민족통일대축전을 앞두고 시민들의 열기를 모아보자는 차원에서 지난 5일 교수, 직원, 학생으로 구성된 조선대 환영위원회를 구성했으며 학생들의 참여를 북돋우려고 기말고사 기간도 단축했다”고 밝혔다.

조선대는 지난 5일부터 교내 사무실 및 학생회실 앞에 2천여장의 단일기를 걸고 6.15 공동선언 조형물을 설치하는 등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편 조선대에서는 오는 15일 오후 7시부터 2시간 반 동안 6.15공동선언발표 6주년을 기념하는 축하공연이 펼쳐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