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축전 사흘째 참관행사 정상 진행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6.15공동선언 7주년 기념 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 중인 남한 대표단은 16일, 대회 사흘째 참관행사를 정상적으로 진행했다.

전날 한나라당 박계동 의원의 주석단(귀빈석) 입장을 막는 바람에 열리지 못한 민족단합대회는 실무협상을 통해 개최 여부를 논의 중이다.

남한 대표단은 이날 오전 고(故) 김일성 주석의 고향집인 만경대 생가와 김원균 명칭 평양음악대학을 참관했다. 또 지관 조계종 총무원장을 비롯한 불교계 인사 20여 명은 평양 대성구역에 위치한 광법사에서 남북연합법회를 가졌다.

남.북은 이날 오전 백낙청 상임대표와 안경호 위원장의 만남에서 민족단합대회를 개최하는 데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으며, 이후 실무협상에서는 북측이 한나라당 의원들의 명분을 살릴 수 있는 절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