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선언 9주년 민간행사 남북 `따로’ 개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 김상근)가 최근 북한 평양에서 열린 6.15민족공동위원회 공동위원장 회의에서 6.15선언 9주년 행사를 남북 공동으로 열 것을 제안했으나 북측이 “현 정세”를 이유로 거부함에 따라 민간차원에서도 공동행사가 열리지 않게 됐다.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는 지난해도 이명박 정부 출범 후 남북간 긴장한 정세를 이유로 당초 서울에서 열기로 합의했던 공동행사를 금강산에서 열자고 주장, 남북 당국의 참여없이 민간차원의 공동행사만 금강산에서 열렸었다.

올해는 북측위가 민간차원의 공동행사에도 난색을 표함으로써 6.15 기념행사가 처음으로 남한과 북한 따로 열리게 됐다.

6.15남측위는 30일 “남측위는 당국간 정세긴장에도 불구하고 민간 통일운동은 경색된 정세를 돌파하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올해 6.15행사를 남, 북, 해외 공동행사로 금강산에서 열 것을 제안했으나 북측위는 `현 정세하에서는 공동행사를 추진하기 어렵다’며 남, 북, 해외가 각기 지역에서 행사를 진행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평양에서 6.15남측위 김상근 대표와 북측위 안경호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6.15민족공동위원회 공동위원장 회의는 다만 올해 6월15일에서 남북정상선언이 발표된 10월 4일까지를 `6.15공동선언실천운동기간’으로 정해 이 기간에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기로 합의했다.

공동위원장회의는 또 10월께 ‘6.15공동위원회 회의’를 열어 2010년의 6.15선언 발표 10주년 행사 준비를 논의키로 했다.

남측위의 이승환 집행위원장은 “공동행사 개최가 어렵게 됐지만 10월 공동위원회 회의는 일종의 대의원 대회같이 모임을 좀 키워서 진행할지 고려중”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