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선언 남·북·해외위, ‘실천대중운동’ 벌이기로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는 평양에서 위원장 회의를 갖고 오는 6월15일부터 10월4일까지를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을 위한 운동기간’으로 정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28일 전했다.

남측에서 김상근 신임 상임대표 등 5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평양에서 열린 이번 회의에서는 “북남공동선언 지지 분위기를 고조시켜 나가기 위해 이 기간에 북남공동선언 고수.이행을 위한 다양한 대중운동을 보다 집중적으로 벌여나가기로 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회의에선 또 통일부가 이번 회의에 남측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가하려던 정대연씨 등 진보연대 소속 2명에 대해 ‘국가안전보장, 공공질서, 공공복리 저해 우려’를 들어 방북을 불허한 것을 “반통일적 행위”로 규정, 공동으로 강력 대응키로 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통신은 “북.남.해외 위원장들은 6.15공동선언 실천 민족공동위원회가 해내외에서 6.15 지지세력의 단합을 강화하고 북남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전민족적 운동에서 주도적 역할을 할 데 대해 의견일치를 보았다”며 “회의에서는 외세의존과 사대매국 책동을 배격하고 통일문제, 민족내부 문제를 조선 민족끼리 자주적으로 해결할 데 대하여 강조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