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북측委 “서울 공동행사, 당국 태도 지켜봐야”

6.15 공동선언 실천 남.북측 위원회는 2-3일 금강산에서 위원장 접촉을 갖고 올해 6.15 기념 공동행사를 서울에서 열기로 하고 이를 위해 협의를 계속해나가는 등 남북간 민간교류를 지속해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남측위 관계자가 3일 밝혔다.

그러나 북측위원회측은 공동행사 개최에 원칙적으로 동의하면서도 남북한 “당국끼리 어떤 태도로 나올지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공동행사 개최는 남북관계 상황에 따라 유동적일 것임을 시사했다.

이 접촉에서 남측위원회측도 “당국 차원의 합의였던 만큼 당국이 풀어야 할 부분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행사 시기나 규모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남측위 관계자는 설명했다.

남.북위 양측은 금강산호텔에서 2차례 만나 지난해 11월 남북총리회담에서 올해 6.15공동선언 발표 8주년 기념행사를 당국과 민간이 참가한 가운데 서울에서 열기로 했던 합의를 “지속적으로 지지.수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북측은 특히 ‘2007 남북정상선언’에서 매년 “6월 15일을 기념하는 방안을 강구”키로 한 것을 들어 “조속히 기념일 제정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력 촉구했으며, 남측도 “기념일 제정은 당연히 성사돼야 하며 어떤 방법으로 할지를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남측위 관계자는 전했다.

북측은 6.15를 기념일로 제정하는 방안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차원에서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위 관계자는 “회의 과정에서 북측 참석자들은 노동신문의 논평원 글을 상기시키며 이명박 대통령과 김하중 통일부 장관, 김태영 합참의장의 발언을 강하게 비난했다”면서 “이번 회의의 성격상 적절치 않은 언급이었기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선 남측이 전반적으로 말을 아낄 수 밖에 없었다”고 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번 접촉에는 남측에서 백낙청 상임대표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장인 백승헌 공동대표 등 8명이, 북측에선 안경호 위원장과 이충복 부위원장 등 5명이 각각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