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민족문학인협회 29일 공식 출범

남북한 문학인 모임인 ’6.15민족문학인협회’가 29일 금강산에서 결성식을 갖고 공식 출범한다.

남한과 북한이 단일한 문학인 조직을 구성한 것은 1945년 이후 처음 있는 일로 특히 남북 민간 단체가 주축이 돼 구성한 첫 민간단체인 것으로 알려졌다.

’6.15민족문학인협회 결성을 위한 남측 조직위원회’(위원장 김형수 민족문학작가회의 사무총장)는 18일 “’6.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민족작가대회’ 합의 사항인 ’6.15민족문학인협회’ 결성식이 마침내 29일 금강산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작가회의 관계자는 “’6.15민족문학인협회’는 해방 후 처음으로 구성되는 민족문학인 단일조직이자 문학적 경향성을 초월하는 범문단 조직”이라며 “위기 국면으로 치닫는 내외 정세 속에서 민족의 평화를 위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족문학작가회의는 작년 7월 평양에서 열린 ’민족작가대회’에서 ▲’6.15민족문학인협회’ 구성 ▲’6.15 통일문학상’ 제정 ▲협회기관지 ’통일문학’ 발행 등을 합의하고 각각 조직위원회를 구성, 협회 결성을 추진해왔다.

협회 공동회장단은 남북측 작가 각 1인이 공동회장을 맡게 되며 부회장 각 2명, 집행위원 각 5명씩 모두 16명으로 구성된다.

고은 시인이 남측 공동회장을 맡았으며 북측 회장에는 김덕철 조선작가동맹 중앙위원이 유력시된다.

결성식에는 남측에서는 회장단 및 집행부, 일반 문인 등 모두 50명의 문인들이 참가하며 북측에서는 대략 40명의 문인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결성식은 29일 금강산 호텔 공연극장에서 개최될 ’금강산 문학의 밤’을 첫 행사로 공동회장단 및 집행부 구성, 기관지 발간 등에 대한 실무 협의가 진행된다.

고은 시인은 “어떤 사건이 일어나 듯 갑자기 통일이 오는 것이 아니라 어느 날 돌아다보면 통일을 발견할 수 있는 그런 자연스러운 통일을 꿈꾼다”며 “티끌이 더해져 싹이 생겨나듯 우리들의 작은 행위들이 언젠가는 큰 바위를 뚫게 될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