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때 ‘청와대 진격’ 李정권 굴복시켜야”

“6월항쟁 21주년이 되는 6월 10일에 제2의 6월항쟁 시작을 선포하고 6월 9일부터 15일까지를 제2의 6월항쟁 주간으로 설정, 연일 청와대로 진격해야 한다.”

6.15청년학생연대,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한총련 등 친북좌파단체는 26일, ‘제2의 6월항쟁으로 이명박 정권의 폭주를 끝장내자’는 제하의 호소문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며, “6월항쟁으로 직선제를 쟁취했던 지난 87년의 경험을 되살려 이명박 정권이 무릎 꿇고 국민의 뜻에 승복하도록 투쟁 수위를 끌어올려야 한다”고 선동했다.

이들 친북단체는 “특히 제2의 6월항쟁 주간 마지막 날인 6월 15일에는 전국의 반이명박 투쟁대오가 모두 총결집하여 청와대를 포위, 끝장을 볼 때까지 투쟁해야 한다”며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 전체 국민들이 단결하여 투쟁한다면 못해낼 일이 없다”고 선동했다.

이 같은 주장은 최근 평화적으로 진행되어 오던 미국 쇠고기 수입반대 관련 촛불시위가 지난 26일 저녁 서울 청계광장 등에서 진행된 촛불문화제에서 누군가 ‘이명박은 물러가라’, ‘명박타도’ 등 정치적 구호를 외치며 선동하는 모습들이 목격되고 있고, 특히 이 집회가 도로 점거 등 불법시위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들은 “당면 정세는 이명박 정권과 전 국민의 한판 전면전이 이미 시작된 양상”이라며 “정권의 무차별 폭력진압으로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으며 제2의 광주항쟁, 제2의 6월항쟁이란 표현이 곳곳에서 등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밤샘농성을 하며 촛불을 지키는 사람들은 21년 전 6월 명동성당에서 농성을 하며 6월항쟁을 이끌어 낸 사람들과 다를 바 없다”며 “시민들은 밤샘농성을 지키기 위해 속속들이 청계광장으로 모여들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 정국은 87년 6월항쟁의 정국과 유사하다. 당시 전두환 군부독재세력은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후 온갖 불법을 자행하여 12대 국회까지 민정당이 과반을 차지, 정부와 국회를 장악하고 반민주, 반민중 폭거를 자행했다”며 “이에 참다못한 국민들이 거리에 쏟아져 나와 이른바 ‘6월항쟁’을 통해 전두환 군부독재의 항복을 받아내고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하기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친북단체들은 그러면서 “지금도 우리는 국민들의 요구를 짓밟고 반민중 폭거를 자행하는 사대매국세력들이 정부와 국회를 장악한 상황에 처해있다”며 “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범국민적인 투쟁밖에 없다”고 선동했다.

이들은 “현재 통일운동진영에서는 정부의 반통일정책과 남북관계 경색으로 인하여 다가오는 6.15를 반정부투쟁으로 맞이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러한 조건을 살려 전체 진보진영과 국민들이 모두 모여 6.15를 이명박 정권에게 결정타를 날리는 제2의 6월항쟁으로 만든다면 능히 정부를 굴복시키고 사죄와 재협상을 쟁취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뉴라이트전국연합(전국연합)은 27일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가 지난 3월 10일 최초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6.15 민족통일대축전 성사를 위한 자주통일 평화번영 촉진 운동 기간 (4.18~6.15) 사업계획서’를 공개하면서 ‘촛불시위’의 배후에는 이 단체를 비롯해 6.15청학연대와 한총련 등이라고 주장했다.

총 17페이지로 구성된 이 문건은 그동안 촛불문화제의 배후로 지목된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615 청년학생연대’, ‘한총련’ 등이 매우 조직적으로 촛불시위를 활용해 왔고, 실질적인 목적은 6.15 민족통일대축전을 성대히 거행해 2012년 북한의 통일강성대국 건설을 위한 분위기 조성에 있다고 전국연합 측은 밝혔다.

한편, 한승수 국무총리는 이날 “미국 쇠고기 수입재개, 한미FTA(자유무역협정)를 반대하는 촛불시위가 점차 과격해지고 불법화되고 있다”며 “정부는 합법시위는 보호하지만 불법 폭력시위에 대해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