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 “총리회담, 남북경협 새 틀 세워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남북총리회담 하루전인 13일 이번 회담에서 “10.4 남북정상선언을 뒷받침하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합의들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회담이 “남북간 경협의 새 틀을 세우는 것은 물론 한반도에서 평화와 번영의 민족공동체를 만들어내는 큰 전환점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논평에서 회담의 주의제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설치, 조선협력단지 건설, 철도 및 도로 개보수 등에 대한 합의가 진척된다면 “남북경제협력은 물론 민족공동체를 발전시켜 나가는 데 매우 현실적인 진전이 있을 것”이라면서 “남북 민간차원의 소통을 한 단계 높여나갈 사회문화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