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 “실무접촉 선별허용 철회해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6.15남측위)는 4일 서울 도렴동 정부중앙청사 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6.15남측위의 중국 선양(瀋陽) 실무접촉에 대해 선별불허 조치를 취해 남북 사회문화교류를 사실상 봉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또 “정부의 이번 선별불허는 최근 남북관계의 전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며 “아무런 근거없이 민간의 활동을 제약하는 선별적 수리거부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6.15남측위는 “민간의 교류협력은 통일과정의 건전성을 담보하는 시금석”이라며 “따라서 정부는 민간교류를 제한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욱 활성화시켜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로 적극 활용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전날 6.15남측위의 북한주민접촉 신청을 허가하면서 신청인원 14명 중 5명에 대해서는 `국가안전 보장과 질서유지 또는 공공복리를 해칠 우려가 있는 경우 북한주민접촉 신고의 수리를 거부할 수 있다’는 남북교류협력법 9조2항에 따라 ‘불허’했다.

6.15남측위의 이석태 공동대표와 공동집행위원장 및 각 부문단체 관계자 등 14명은 4∼5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6.15북측위와 만나 실무협의를 가질 계획이었으나 통일부의 부당한 조치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이번 협의에 아무도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6.15남측위는 기자회견 후 현인택 통일부 장관에게 항의서한을 전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