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 대북 정책 전면 전환 촉구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남북관계 경색의 장기화에 성명을 내고 정부가 “6.15공동선언의 이행을 다짐”하는 등 “대북 정책을 전면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측위는 성명에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을 “가져가서 대북 압력을 시도”한 것과 민간단체.정당에 대한 통일부의 방북 만류를 비판했다.

남측위는 금강산 사건과 관련, 북한에 대해 “유가족과 남측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진실 규명과 유감 표명을 촉구하고, 그러나 “북에 대한 일방적 압박이 슬기로운 해결책이 될 수 없다는 것은 지난날의 경험이 입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