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 “대북 쌀지원 예정대로 진행 기대”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상임대표 백낙청)는 27일 “정부가 남북이 합의한 기한 안에 북에 대한 식량 지원 절차를 예정대로 진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6.15남측위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최근 정부는 북측의 2.13합의 불이행을 이유로 북에 대한 쌀 지원을 유보한다는 결정을 내린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이같은 입장을 발표했다.

6.15남측위는 “우여곡절 끝에 남북관계가 복원돼 남북철도의 시험 운행 등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 다양한 방면의 교류협력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이번 결정이 또 다른 악순환의 고리가 되지 않을까 염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에 대한 식량 지원은 인도주의 차원의 결정이기 때문에 국내외의 정치 사안과 연계되어 활용될 성격의 것이 아니다”며 “2.13합의 이행 지연도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자금 송금 문제가 아직껏 해결되지 않고 있는 정황과 관련이 있다는 점을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6.5남측위는 “남북관계의 현안에 대해 특정 외국이 월권적 발언을 해가며 우리 정부의 정책결정과정에 입김을 행사하려는 듯 보이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며 “남북관계는 긴 호흡을 갖고 일관된 의지를 관철해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달 열린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 13차 회의에서 쌀 40만t 제공을 5월 말 시작한다는데 합의하면서 “북한의 2.13합의 이행 여부에 따라 제공시기와 속도를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고 2.13합의 이행이 BDA 문제로 지연되자 쌀 제공도 보류하는 쪽으로 방침을 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