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 “대북정책 전환” 촉구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5일 현인택 통일부 장관 내정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9일)를 앞두고 논평을 내 “이번 청문회는 정부 대북정책의 적극적 전환을 확인하는 장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측위는 “지난해 남북관계가 크게 경색됐고, 이제는 해소될 기미조차 없이 가속적으로 악화되는 상황에서 ‘비핵.개방.3000’ 정책 입안자로 알려져 있는 현인택 장관 내정은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이명박 대통령은 현 내정자를 통해 남북관계를 정상화시키기 위한 전향적 대책을 청문회에서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측위는 “만약 대북정책 전환이 아니라 기존 정책을 고수하는 태도로 일관한다면 현 내정자의 장관 임명은 대북정책에 대한 더 큰 불신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며 “청문회가 어떠한 경우에도 한반도에서 무력충돌이 재연돼서는 안된다는 점을 확인하고 내정자의 정책적 입장과 자질을 검증함과 동시에 대북정책 전환의 계기를 만드는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