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 “남북간 대화.협력 나서야”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는 28일 대변인 성명을 내고 북한의 2차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와 화해와 협력, 평화번영의 길에 역행하는 것으로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남측위는 “이에 대한 맞대응”으로 정부가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 방침을 밝힌 것은 “조급하고 단선적인 대응”이라며 “정부는 남북관계의 파탄과 한반도 위기상황으로 연결될 PSI 전면 참여 방침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남측위는 “남북 당국이 서로 강경조치를 주고받기만 한다면 남북관계는 더 극단적인 파국 상황을 맞게 될 것”이라며 “북측도 더 이상의 대결조치를 자제하고 남북간 대화와 협력의 길로 다시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