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 “北에 금강산 공동행사 갖자 제안”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는 지난 9∼11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북측위원회, 해외측위원회와 실무접촉을 갖고 올해 6·15공동선언 12주년 기념 민족공동행사를 금강산에서 갖자고 북측에 제안했다고 12일 밝혔다.


남측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금강산 관광 재개와 이산가족 상봉 재개에 기여하는 방향에서 이같이 제안했다”며 북측위는 남측 의견을 수용하는 방향으로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6·15공동행사가 금강산에서 실질적으로 열기기 위해서는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남북 당국간 대화와 협력의 노력이 있어야 한다는 의견도 북측에 전달했다고 남측위는 설명했다.


이에 대해 북측위는 2009년 8월 김정일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면담시 최고 수준의 ‘관광객 신변안전 보장’을 담보했다며 금강산 재개 문제는 현대아산과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협의할 문제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남측위는 밝혔다.  


반면 통일부는 정부의 허가없이 북측위 인사들을 만나고 돌아온 남측위 관계자들을 관련법에 따라 처리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통일부 관계자는 11일 “(통일부가) 접촉 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음에도 (남측위 관계자들은) 북측 관계자들과 접촉을 강행했다”면서 “관련법에 따라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남측위 관계자들은 이달 초 북측위측과 민간교류 복원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실무접촉을 갖기로 합의한 뒤 통일부에 접촉 신청을 했지만 통일부가 접수를 거부하자, 지난 9일 중국 방문을 강행했다.


정부의 허가없이 북측 인사들과 접촉할 경우 ‘남북교류협력법’에 위반에 따라 1인당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받게 되고 북측 인사들과의 접촉 내용에 따라 다른 법이 적용될 가능성도 있어 어떠한 처벌을 받을지 주목된다.


한편,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통일부가 최근 상봉 정례화 등을 통해 남북 이산가족 교류를 촉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10일 “민심을 오도하기 위한 기만술책”이라고 강하게 비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