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 北당국에 유씨 석방 촉구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상임대표 김상근)는 27일 성명을 내고 “개성공단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가 북측에 억류된 지 한달이 다 돼간다”며 “북측 당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접견 허용과 관계자 협의를 통한 석방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했다.

6.15남측위는 “유씨가 장기간 귀환하지 못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접견 등을 통해 당사자의 해명을 직접 듣지 못하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북측 당국이 가족들과 “오래 단절돼 있는 유씨의 처지를 고려”할 것을 호소했다.

6.15남측위는 “유씨에 대한 인도적 조치는 남북경제협력의 상징이자 가장 실질적인 민족공동 사업인 개성공단에 대한 남북 양측의 의지를 확인하며 개성공단의 유지발전을 위한 추가 논의를 잘 풀어가는 데 큰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