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북공동행사 내일 금강산서 개최

6.15공동선언 8주년을 맞아 450여명의 남북, 해외 대표단이 참가하는 ‘6.15공동선언 발표 8돌 기념 민족통일대회’가 15∼16일 금강산에서 열린다.

14일 6.15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는 남측 280여명, 북측 100여명, 해외측 70~80여명이 참가해 민족대회와 공동위원장 회의, 연회, 사진전시회를 연다.

남측 대표단은 15일 오전 6시30분 서울을 출발, 동해선 육로를 통해 군사분계선을 넘어 방북한다.

고 문익환 목사의 부인인 박용길 장로를 명예대표로,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를 단장으로 한 남측 대표단에는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을 비롯해 배영호 천주교중앙협의회 사무총장, 조계종 총무원 사회국장인 도원 스님, 남인순 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배삼태 가톨릭농민회장 등이 포함됐다.

정치권은 지난해 6월 평양 행사 때 주석단(귀빈석) 착석 문제로 북측과 마찰을 빚었던 한나라당 의원들이 불참하고 문희상 의원 등 통합민주당 의원 5명과 민주노동당 의원 2명이 각각 참가한다.

올해 남북한 당국 대표단은 참석하지 않는다.

주최측은 개막식과 민족대회를 분리하지 않고 15일 오후 2시부터 현대문화회관에서 한꺼번에 진행할 계획이며, 행사는 개막선언과 통일기 게양, 민족대회, 공동문건 채택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오후 3시부터 현대문화회관 앞마당에서 6.15선언 이후 통일운동 성과 등을 보여주는 사진전시회가 열리며, 저녁에는 금강산호텔 2층 연회장에서 연회가 진행된다.

16일 오전에는 삼일포 등산을 한 뒤 남.북.해외 공동위원장 회의를 열어 6.15민족공동위원회와 각계 단체의 활동방향을 협의하고 오전 11시께 현대문화회관에서 폐막식을 가지며, 남측 대표단은 오후 귀환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