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기념일 제정 국민 10명중 6명 반대

▲ 6.15 국가기념일 제정에 대한 여론조사 ⓒ 리얼미터

남북정상회담의 6.15공동선언문 발표일을 기념일로 추진하는 방침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국민 10명중 6명이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는 20일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설문을 통해 반대의견이 58.5%였고 찬성한다는 의견은 27.4%에 그쳤다고 22일 발표했다.

기념일 제정 관련 공청회를 실시하는 등 구체적 수순을 밟고 있는 정부와 달리 상당수의 국민들이 6.15 공동선언문에 대한 성급한 평가에 부정적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분석된다.

기념일 제정에 대해 지지정당 별로는 뚜렷한 차이를 드러냈는데 민주노동당(반대·찬성순. 28.8%<71.2%)과 민주당(31.3%<37.5%) 지지층은 기념일 제정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고, 대통합 민주신당(42.3%>41.5%)은 찬반 의견이 팽팽했으며, 한나라당 지지층(66.5%>16.7%)은 다수가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지역별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지지텃밭인 전남/광주 지역(58.7%>23.0%)은 찬성 의견을 보인데 반해 그 외 지역은 모두 반대가 우세했다.

특히 대전과 충청의 응답자가 반대 82.8%로 가장 많았고, 대구,경북(62.8%), 부산,경남(60.9%), 인천,경기(60.5%)도 6.15를 기념일로 제정하는 것에 거부감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4.4%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