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南위원회, 남북 수해지원 모금

시민·사회단체, 종교단체, 통일연대, 민화협 등이 연대한 통일운동기구인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남과 북의 수해복구 지원을 위한 모금에 나서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남측위원회는 이날 서울 기독교회관 강당에서 공동대표자회의를 열어 수해로 인해 8.15대축전과 아리랑 공연 참관사업의 추진이 불가하다는 판단에 따라 ’남북수해복구지원 특별위원회’를 구성, 4∼8일 회원단체별로 지원금을 내는 1차 모금을 통해 약 10만달러(1억원 상당)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어 1차 긴급모금 성과를 바탕으로 내달 말까지 지속적으로 모금활동을 벌여 수혜자를 지정하는 기탁방식으로 지원하되, 특별한 지정 기탁처가 없는 경우는 절반씩 나눠 남과 북을 고르게 지원한다는 원칙도 세웠다.

남측위원회는 또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쌀과 비료 지원을 중단한 정부가 적극적인 대북 긴급복구지원을 통해 인도적 분야의 지원을 재개할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남측위원회는 아울러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인도주의 지원이란 정세나 이념, 종교와 사상의 차이를 초월해 어려운 처지에 빠진 사람을 조건없이 돕는 것”이라며 “수해로 인해 큰 피해를 입고 심각한 고통을 당하고 있는 북한 주민을 남북관계 악화를 이유로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부 당국에 대해서도 “남쪽 수재민에 대한 복구사업과 지원정책에 최선을 다하는 것은 물론 북의 수해복구 지원을 위한 긴급 조치에도 즉각 나서줄 것”을 촉구했으며 “이런 긴급재난 복구지원을 계기로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 중단 등 조치를 철회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