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대 북송동포 “일본은 천국”

재일 조총련 동포를 상대로 한 북송사업이 시작된 지 7년째인 1966년 북한으로 귀국한 동포들 사이에 ’일본은 천국’이라는 말이 나돌았으며 일본으로 되돌아 가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았다는 내용이 일본 외교문서에서 밝혀졌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31일 보도했다.

이같은 내용은 주한 일본대사관이 1966년부터 이듬해까지 한국측 관계자들로부터 얻은 정보를 외무상에게 3차례에 걸쳐 보고한 것으로, 일본 정부가 최근 정보공개법에 따라 공개한 한·일 양국관계 외교문서를 통해 알려졌다.

이 문서는 67년 2월15일자에서 북한문제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주민들이 식량이 부족하고 사상통제 강화와 군사체제 강화로 매우 어려운 생활을 하고 있다. 귀국자들 사이에 ’일본은 천국’이라는 말이 은밀히 나돌고 있고 일본으로 가고 싶어하는 사람도 많지만 방법이 없다”고 기술하고 있다.

보고서에는 당시 군사정권 하에 있던 한국측이 어떻게 북한의 정보를 입수했는 지에 대해서는 언급돼 있지 않으며, 외무성도 문서를 공개하면서 정보원으로 돼 있는 사람 부분은 지워버렸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