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전원일치 ‘검증 가능 한반도 비핵화’

▲ 물 마시는 김계관 北수석대표<사진:연합>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6개국은 2단계 제4차 6자회담 이레째인 19일 낮 12시2분(현지시간)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경수로 관련 문구가 포함된 6개항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경수로 문제에 대해 현격한 이견을 보인 북한과 미국이 막판에 중국의 4차초안의 수정본에 대해 수용의사를 밝히면서 반전이 이뤄졌다.

당초 중국이 제시한 4차 초안의 수정본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던 북한과 미국이 긍정으로 선회했으나, 이날 오전 전체회의에 앞서 미측이 일부 조항의 수정을 요구하면서 진통을 겪기도 했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 공동성명 합의가 이뤄지지 못할 경우 6자회담이 모멘텀을 상실해 북핵문제가 사실상 위기로 치달을 수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타결’로 급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 수석대표들은 전체회의 개막후 최종 입장을 밝힌 뒤 공동성명 문안검토 작업을 거쳐 “동의한다”는 의지를 표명했으며, 의장국인 중국의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이 타결을 공식 선언했다.

우 부부장의 타결 공식 선언에 전체회의에 참가한 대표단들은 기립 박수로 답했다.

우 부부장은 “공동문건은 6자회담 개최된 2년 이래 가장 중요하고 단계적인 성과였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측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의장국인 중국에 감사한다”며 “각국의 정치적 노력의 성과였다”고 말했다.

공동성명은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 북한은 모든 핵을 포기하고 다른 참가국들은 이에 대한 상응조치로 안전보장과 중유 및 전력 지원, 각종 제재 해제, 관계 정상화에 나선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가입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안전협정을 준수하는 등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게 되면 평화적 핵이용권을 가질 수 있다는 취지의 내용과 경수로 관련 문구도 공동성명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경수로 문제와 관련, 공동성명은 “적당한 시기에 경수로 제공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으며, 평화적 핵 이용권 관련해서는, “북한은 핵의 평화적 이용권에 대해 설명했고 각측은 존중 의사를 밝혔다”고 되어 있다.

전체회의는 이날 오전 8시30분에 전체회의를 열 예정이었으나 3시간30분여 지연됐다.

6개국은 당초 18일 전체회의를 개최하려 했으나 북미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수석대표+1′ 회의만을 개최한 채 전체회의를 19일로 미루었다.

이날 전체회의에서 6개국은 경수로 문구가 포함된 공동성명의 수용 여부를 밝히고, 그 다음에 결정의 절차로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의장국인 중국은 이날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공동성명을 배포해 회담장 안팎에서는 2단계 4차회담이 타결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게 아니냐는 관측이 높아졌다.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전날인 18일 한미 대표단 만찬회동에 앞서 미.일 취재진에게 “낙관도 비관도 안한다. 좋은 안이다”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