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외무장관·4자 정상회담 연내 열릴 것”

▲ 정형근 한나라당 최고위원

한나라당 정형근 최고위원은 10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대선용으로 비핵화 이전에 말로 (평화)선언하는 것에 서둘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지난 7일 APEC 한미정상회담에 부시 미 대통령의 ‘북 비핵화 추진 시 평화협정 맺을 수 있다’는 언급을 확대해석 해 남북정상회담에서 선언식 합의를 이끌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평화비전에서는 남한이 평화협정의 당사자 지위를 받아야 하고 한반도 군사 신뢰적 조치와 적대상황 해소, 완전히 긴장 완화돼야 평화협정 체결이 가능한 것을 밝히고 있다”며 “이는 부시 대통령과 같은 맥락”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부시 대통령의 메시지가 전달될 경우 김정일 위원장은 비핵화를 위한 답변을 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당초 노 대통령이 밝힌대로 경협이 아니라 핵심 의제는 북핵폐기 위한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이고, 통일문제에 대한 어떤 합의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 최고위원은 이어 “북한은 부시 대통령이 임기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전략적 선택을 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10월 중 6자 외교장관회담을 열어 비핵화 가속화를 견인하고 4개국 정상회담도 연내에 있어 6자회담, 미북관계, 남북관계가 진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재섭 대표도 “남북정상회담의 최우선 과제는 북핵폐기가 돼야 하고 6자회담 보다 진전된 합의를 이끌어내야 한다”면서 “아울러 납북자와 국군포로 송환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어 “(노 대통령은)임기말 성과에 집착해 북핵 폐기 전에 평화협정이나 NLL재설정 논의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강두 의원은 “북한이 국제사회 고립에서 벗어날 절호의 호기다”면서 “정상회담의 핵심의제는 명백하게 핵포기 의사를 확약받는 것이다. 김정일을 다그쳐 핵폐기를 약속하는 것이 유일한 선택임을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