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외무장관 회담 4월내 개최 가능할까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가 참가하는 6자 외무장관 회담은 4월안에 열릴 수 있을까.

북핵 6자회담이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자금 송금 지연으로 파행 속에 끝남에 따라 협상 동력을 유지하기 위한 회담 참가국들의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북측이 BDA 자금 문제만 해결되면 2.13 합의 상의 의무 조치를 준수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련국들의 움직임은 일단 `BDA 북한 자금 송금 문제 해결’에 집중되고 있는 양상이다.

그러나 이 문제가 금융기술 상의 문제로, 조만간 해결될 것이라는 데 회담 참가국들간 이견이 없다는 점에서 북한 핵폐기를 위한 초기조치 이후의 다음 단계는 물론 한반도 평화체제 등 더 큰 틀의 논의를 위한 장관급 회담이 언제 열릴 지 벌써부터 관심을 끌고 있다.

당초 한국을 비롯해 미국과 중국 등 관련국들은 2.13합의 정신에 따라 가급적 `초기조치 이행’이 완수된 직후에 6개국 외무장관급 회담을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았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2.13 합의는 `초기조치가 이행되는 대로 6자는 9.19 공동성명의 이행을 확인하고 동북아 안보협력 증진방안 모색을 위한 장관급 회담을 신속하게 개최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한 외교소식통은 26일 “제6차 6자회담 1단계 회담이 파행적으로 운영되긴 했으나 참가국들은 가급적 장관급 회담을 조기에 개최하기로 방침을 정했고 BDA 문제로 소극적으로 나온 북한도 장관급 회담과 관련해서는 별다른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국 등은 BDA 송금지연은 금융실무절차에 따라 빚어진 해프닝이라고 규정하면서 BDA 문제가 해결된 직후 북한 핵시설의 폐쇄.봉인 등 초기조치를 4월 중순까지 매듭지은 뒤 4월내에 장관급회담을 추진하자는 입장이라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결국 BDA 송금지연 문제가 언제 말끔하게 정리되느냐가 초기조치 이행은 물론 장관급 회담의 일정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다른 정부 소식통은 “일부 국가가 장관급 회담을 서두를 필요가 있느냐는 의견을 보이기도 하지만 협상의 동력을 최대한 유지하기 위해 너무 시기를 늦춰서는 안된다는 게 대부분 국가들의 의견”이라고 말했다.

현재 관련국들은 대략 4월18일 전후의 시점과 25일 전후, 그리고 5월2일을 전후하는 시점 등 세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4월25일 개최안이 현실적으로 유력하지만 일단 BDA 송금문제와 초기조치 이행상황을 지켜본 뒤 구체적인 일정을 확정하게 될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하지만 BDA 송금문제에서 보듯 예상치 못한 돌발변수와 함께 북한측이 새로운 조건을 제시하며 장관급 회담 개최를 카드로 활용하려 할 경우 현재 조성된 우호적인 분위기가 급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한.미.중 등 관련국들은 6개국 외무장관 회담 일정이 확정되면 그에 앞서 제 6차 2단계 6자회담을 열어 현안에 대한 협의를 통해 외무장관 회담 의제를 최종 확정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