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외교장관회담 이후 평화체제 별도회담”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은 21일 “6자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한반도 평화체제를 논의하기 위한 별도의 회담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내외신 정례 브리핑에서 “9.19 공동성명 이행 초기 조치 후 6자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의 착실한 이행을 위한 정치적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송 장관은 이에 부연, “한반도 평화체제는 6자회담의 비핵화문제와 동전의 양면적 성격이 있다”면서 ” 직접 관련된 당사국들이 평화체제 수립을 고위 선에서 진척시켜 나가는 것이 9.19 공동성명이 지향하는 목표를 달성하는데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이 발언은 3월19일 개막하는 차기 6자회담에 이어 4월 중 개최될 것으로 보이는 6자 외교장관 회담 후 한국전쟁 당사국인 남북한과 미국, 중국 등 4개국 고위 당국자들이 참여하는 별도 회담이 열릴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송 장관은 이어 북핵문제의 해결 과정을 착실히 진행시키는 것이 올해 외교부의 주요 업무 목표라고 소개한 뒤 “`2.13 합의’에 따라 9.19 공동성명에 합의된 내용이 잘 이행되도록 하는 기반을 닦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올해 외교부 업무의 기본 방향과 관련, “지역적.전략적 특성을 고려한 전방위 정상외교를 할 계획”이라며 “정상외교는 해외시장 개척과 에너지의 안정적 확보에 중점을 둔 중동 순방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하반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 등 다자 정상회의를 통해 지역협력을 수행할 예정이며 주요 국제행사 유치에 도움이 되는 정상외교를 추진할 것”이라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