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에너지실무그룹 비공식회의 추진”

정부는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 및 불능화 대가로 제공되는 중유 95만t 상당의 경제.에너지 지원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6자회담 비공식 경제.에너지 실무그룹 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조희용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비공식 6자회담 경제.에너지 협력 실무그룹의 비공식 수석대표 회동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아직까지 6자간에 협의하고 있으며 일시와 장소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비공식 실무그룹회의의 의제는 10.3 합의에 따라 5자가 북에 제공할 경제.에너지 지원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또 신고.불능화에 대한 비(非) 중유 제공 조치로 한국이 북한에 제공키로한 1차분 설비 지원과 관련, “남북협력기금 45억원을 배정받았다”면서 “가능한 한 금년 중 철강재를 중심으로 한 관련 자재를 북한 측에 보내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 참가국 정상들에게 보내는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의 친서가 이날 오전 노무현 대통령에게도 전달됐다고 소개한 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한.미 양국이 지속적으로 노력하자는 내용이 들어 있다”고 소개했다.

조 대변인은 지난 5일 북측에 전달된 부시 대통령의 친서에 언급, “친서는 10.3 합의 이행에 대한 미국 정부의 의지를 보여줌과 동시에 북측의 성실한 비핵화 의지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