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수석대표, 20일 전후 회동 전망”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지난해 9월말 이후 열리지 않고 있는 6자회담을 재개하기 위해 오는 20일을 전후해 ‘6자 수석대표 회동’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6자회담 참가국들은 북한과 미국간 핵 신고 협의의 경과를 지켜보면서 6자 수석대표 회동 직후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고위 소식통은 4일 “중국측이 현재 6자회담 재개 일정을 잡기 위해 참가국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면서 “한.중.일 외교장관회담(14일.도쿄)이나 월말 G8(서방선진8개국) 외교장관회담 일정(26-27일.교토) 등을 감안할 때 20일 전후에 6자 수석대표 회동이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북.미 간 핵 신고 협의를 위한 전문가 회의도 조만간 가동될 것”이라면서 “플루토늄 생산량 검증 방안 등 핵심 쟁점에 대한 전문적이고 세부적인 협의가 필요한 만큼 전문가협의는 상당히 길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따라서 6자 수석대표회동 일정과 전문가협의 일정은 상호 영향받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6자회담 참가국들은 가급적 재가동된 6자 프로세스의 동력을 유지하기 위해 수석대표 회동 직후 6자 외교장관회담을 갖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그는 “외교에서 중요한 것은 모멘텀의 유지”라며 “북한이 매우 적극적으로 핵 신고 협의에 임하는 만큼 6자 프로세스 진행에 큰 장애는 없다”고 말했다.

정부도 6자회담의 진행을 촉진하기 위해 북한의 핵신고에 상응하는 경제.에너지 지원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5자 공여국회의와 6자회담 경제.에너지실무그룹 수석대표 회의를 10일 서울과 11일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각각 개최하기로 했다.

또 앞서 남북간 사전 준비 협의가 5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다.

북한은 현재 테러지원국 해제 절차 착수와 핵 신고서 제출이 10.3합의에 따른 ‘행동 대 행동’ 원칙에 의해 상호 연동돼 있다는 입장을 견지하며 이미 핵 신고서의 내용을 사실상 마련해놓고 미국과의 최종협의에 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또 미국과의 전문가 협의가 원만히 진행되면 테러지원국 해제 절차 착수를 즈음해 영변 핵시설의 냉각탑 폭파 이벤트도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정부 소식통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