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수석대표회담 1월 중순 개최 검토 중”

핵 프로그램 신고 문제로 고비를 맞고 있는 비공식 북핵 6자회담이 내년 1월 중순 재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핵 현안에 정통한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30일 “당초 이달초 열기로 했던 비공식 6자회담 수석대표회담을 내년 1월중 열자는 의견이 6자회담 참가국 사이에 돌고 있다”면서 “북한도 6자회담 협상에 대해 적극적인 태도를 유지하는 만큼 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1월중 6자 수석대표회담이 개최되면 일단 시한(12월31일)을 넘긴 북핵 10.3합의 이행상황을 평가하는 한편 이행되지 못한 부분을 촉진하기 위한 참가국간 의견조율이 집중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한 소식통은 “현재 11개항의 불능화 작업은 사용후 연료봉 인출작업이 다소 시일이 걸리고 있을 뿐 다른 작업은 대체로 순항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회담이 열리면 핵 프로그램 신고 문제에 대한 협의가 현안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일각에서는 비공식 회담을 열 필요가 있느냐는 의견도 있지만 핵 프로그램 신고 문제로 자칫 협상 모멘텀이 소진될 상황인 만큼 분위기 반전을 위해 회담을 열어야 한다는 의견이 더 우세하다”면서 “내년초 의장국 중국이 참가국들의 분위기를 파악해가면서 회담 개최일자 등을 회람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회담이 개최될 경우 6자회담 참가국의 외교일정 등을 감안할 때 1월 첫째 주 이후인 1월 중순이 유력할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한편, 북한은 10.3합의 이행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30일까지도 핵 프로그램 신고 문제에 대해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국이 강조한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이나 핵물질 이전 등에 있어 일부 항목에서 ’해명을 위한 증거제시’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소식통은 “북한은 과거 일본인 납치문제 당시 김정일 위원장이 고이즈미 일본총리에게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가 일이 오히려 꼬였던 경험을 되새기는 듯하다”면서 “북한이 과거의 좋지 않은 경험에서 벗어나 과감하게 핵 프로그램 신고문제에 접근하게 하기 위해 6자회담 참가국들이 지혜를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