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수석대표회담 시작… 현안 절충 여부 주목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회담이 18일 오후 2시30분(현지시간)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개막했다.

당초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던 회담은 참가국간 양자협의가 길어져 개막시간이 다소 늦어졌다고 현지 소식통이 전했다. 의장국 중국은 별도의 개막식없이 현안 토론에 들어갔다.

참가국 수석대표들은 기조연설을 통해 2.13합의의 초기단계 조치의 진행상황을 평가하고 핵시설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 등 다음 단계 조치의 이행문제, 그리고 6자 외교장관 회의 및 5개 실무그룹(WG)회의 개최일정 등에 대해 의견을 개진했다.

특히 전날 연쇄 접촉을 가진 북한과 미국이 불능화의 개념과 핵 프로그램 신고 등 2단계 조치와 이에 상응하는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등 이른바 정치.안보 조치 등에 대해 어떤 절충을 이뤄낼 지 주목된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