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비공식 외교장관회동 23일 개최

남북한과 중국, 미국, 일본, 러시아 등 북핵 6자회담 참가국들의 외교장관들이 23일 싱가포르에서 비공식 외교장관회동을 갖기로 했다고 고위 외교소식통이 18일 전했다.

이 소식통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리는 싱가포르에서 23일 오후 6자 외교장관들의 비공식 회동이 있을 것”이라며 “의제를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비핵화 2단계(핵신고 및 불능화) 마무리에 중점을 두고 검증 문제도 거론되리라 생각된다”고 말했다.

회동 시간은 1시간30분 정도로 예정돼 있으며 정식회담이 아니기 때문에 별도의 합의문이 발표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비공식이기는 하지만 6개국 외교장관들이 회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소식통은 “만남 자체로도 매우 상징성이 크기는 하지만 그냥 사진만 찍고 악수만 하고 헤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수석대표 차원에서 얘기하던 것을 장관급이 얘기하는 것 자체가 의미가 있으며 3단계(핵포기) 협상에 새로운 모멘텀을 불어넣을 수도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식 6자 외교장관회담은 작년 ‘2.13합의’에서 초기조치(핵시설 폐쇄)가 이행되는 대로 개최하기로 합의했지만 아직까지 열리지 못하고 있으며 다음달 말 베이징올림픽 폐막식을 계기로 개최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