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북핵 불능화·신고 병행추진 공감대

북핵 6자회담 참가국들은 2.13 합의의 비핵화 2단계 조치인 북한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를 선후 구분없이 병행 추진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중국 선양(瀋陽)에서 진행중인 비핵화 실무회의 이틀째인 이날 ‘신고와 불능화의 선후관계’와 관련, “신고는 어느 정도 불능화와 같이 갈 수 있다”면서 “둘은 겹쳐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고는 핵프로그램과 시설, 물질을 담게 될 터인데 신고 대상은 꼭 영변에 소재한 것들일 필요는 없다”면서 “‘신고를 먼저 해야한다’고 하기 보다는 몇개 시설을 불능화 하면서 신고작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국과 미국은 이번 회의에 앞서 불능화 단계를 연내에 마친다는 목표를 달성키 위해 신고와 불능화를 동시에 진행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 측도 이에 대해 “할 수 있는 것부터 우선 해나가겠다”며 신고와 불능화 단계의 선후관계에 집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날 피력했다고 회담 당국자는 전했다.

참가국들은 또 북한이 불능화할 핵시설로 전날 영변 5MW원자로와 재처리시설을 거론함에 따라 이날 두 시설을 불능화하는 기술적 방법에 대해 집중 협의했다.

각국은 이날 한.미 전문가협의, 한.미, 남.북, 한.중 수석대표 협의 등 다양한 형태의 양자 협의를 진행했지만 불능화 방법에 대한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참가국들은 외교경로를 통한 후속 협의를 거쳐 다음달 초 6자회담에서 불능화 방법과 불능화 및 신고 단계 이행의 구체적 로드맵을 도출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각국 대표단은 이날 오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선양 고궁(故宮)을 참관했다./연합

소셜공유